소라게

          소라게는 집으로 달고 다니는 저 소라가 한번도 무겁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?
          나도 가끔은 혼자서 홀가분하게 바다가에서 집짓고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데...
          소라게가 저 집에서 나가면 잡혀 먹듯이 나도 집나가면 개고생일까?


'My Underwater Dream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우찬이와 함께 사이판 다이빙 여행 1  (0) 2012.01.30
우럭 한마리  (0) 2010.12.07
소라게  (4) 2010.10.30
그물에 걸린 쥐치  (1) 2010.09.24
소라집게  (5) 2010.09.17
매물도  (1) 2010.08.23
  • 김광복 2010.11.01 10:58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ㅋㅋ 형님 집게소라 귀엽습니다 ,
    즐거운 한주 되세요

  • divesimon 2010.11.03 12:24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우리가 집을 떠난다고 어깨에 집이 없는 걸까?
   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우린- 남자, 정확하게 말해서 남편들 - 늘 어께에 집을 들고 다니지 마치 집게처럼....
    때가 되면 좀 더 큰 집으로 바꾸기도 하고 늘 집과 그 안에 살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걱정과 의무감이 집의 무게 만큼 어디든 따라 다니지,,,,